본문 영역 바로가기 검색, 소셜미디어, 언어변경, 패미리사이트 영역 바로가기

SK

검색, 언어 변경, 패미리사이트

본문

SK뉴스

SK주식회사

SK(주), 유망 G&P 기업 투자...미래 성장동력 글로벌에너지 투자 가속

2019.03.28

- 美 블루레이서 미드스트림社에 1,700억 투자…셰일 증산 속 고성장/고수익 기업
- 장기 고정가격, 지역독점 계약 등 사업 안정성高…상각전영업이익율 80% 수준
- 채집/가공에 분리까지 미드스트림 포트폴리오 확대…“G&P 전문 투자기업 도약”


SK㈜(대표이사 장동현)가 美 G&P(Gathering & Processing) 사업에 투자해 셰일에너지를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북미 에너지 사업확장을 가속화한다. SK㈜는 美 G&P 업체인 블루레이서 미드스트림(Blue Racer Midstream, 이하 블루레이서)社에 약 1,700억원(1.5억불)을 투자한다고 28일 밝혔다. SK㈜는 “금번 블루레이서 투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전문 사모펀드(PE/Private Equity)인 퍼스트리저브(First Reserve)가 전략적 투자자로 SK㈜를 선정한 후 공동투자하는 것으로, 2017년 유레카(Eureka)社 투자에 이어 글로벌 투자 업계에서 SK㈜의 역량과 전문성을 인정 받은 또 하나의 사례”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증권 및 삼성증권도 스틱얼터너티브자산운용의 펀드를 통해 추가로 1.5억불 투자를 결정했다.

G&P사업이란 가스전(Well)에서 생산된 가스를 파이프라인으로 운송해 채집(Gathering)하고 최종소비자에게 판매하는데 적합하도록 가공(Processing)하는 서비스 사업을 뜻한다. 에너지가 생산되어 최종소비 되기까지의 과정을 일컫는 에너지 밸류체인(Value chain)*의 중간단계인 미드스트림(Midstream) 핵심 공정에 해당한다.

*에너지 밸류체인(Value Chain) : 오일/가스 등 에너지가 생산되어 최종 소비되기까지의 과정. 주로 탐사/생산 단계를 일컫는 업스트림(Upstream)-운송 및 가공 단계인 미드스트림(Midstream)-최종 소비단계인 다운스트림(Downstream) 3단계로 구분된다.

2012년 설립된 블루레이서社는 북미 최대 천연가스 생산지인 오하이오-웨스트버지니아州 마셀러스-유티카(Marcellus-Utica) 분지**의 대표적인 G&P 업체로 약 1100km 길이의 파이프라인과 연간 730만톤의 천연가스를 가공할 수 있는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처리용량 420만톤 규모의 성분분리설비(Fractionation)도 보유하고 있어 천연가스 가공과정에서 부산(副産)되는 천연가스액화물(NGL/Natural Gas Liquid)을 에탄과 프로판 등으로 분리해주는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해 추가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하다.

**북미 전체 천연가스 생산량의 약 33%(약 2억 톤. ‘18년 기준)를 차지

블루레이서社가 보유한 계약의 약 90%가 10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고정금액으로 거래되는 구조로 유가변동에 따른 리스크가 낮고, 처리물량의 100%가 지역독점 계약 및 최소물량 보장 계약 등으로 이루어져 있어 사업 안정성이 높다. 특히 블루레이서社는 채집/가공/분리 등 미드스트림 영역의 모든 서비스를 제공해 상각전영업이익율(EBITDA Margin) 80%에 달하는 대표적인 고수익 기업이다.

최근 북미지역은 셰일혁명으로 천연가스 생산량이 급격하게 늘고 있지만 미드스트림 인프라 확충 속도가 이를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블루레이서社가 있는 마셀러스-유티카 분지는 지난해부터 대규모 파이프라인 건설이 이루어지면서 향후 북미지역 천연가스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장 큰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기업인 우드매킨지에 따르면, 2018년~2025년 마셀러스-유티카 유전의 천연가스 증산량은 약 8억8,000만 톤 규모로 동기간 북미 전체 증산량(17억8,000만 톤)의 절반 가량을 차지할 전망이다.

글로벌 에너지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SK㈜는 마셀러스-유티카 분지의 G&P 기업 유레카(Eureka, 2017년)와 북미 최대 원유 생산지인 퍼미언 분지의 G&P 기업 브라조스(Brazos)에도 투자하는 등 국내 독보적인 G&P 전문 투자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오제약/반도체 소재 등 신 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는 SK㈜가 에너지 분야에 대한 노하우와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계 대표 고성장 기업 투자에 연달아 성공하고 있다”며 “SK그룹 내 업스트림과 다운스트림 사업과도 향후 높은 시너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퍼스트 리저브
퍼스트 리저브(First Reserve)는 세계적인 에너지 전문 사모투자회사로 에너지 투자 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약 310억 달러의 총 자본금을 조달해 650개 이상의 거래를 완료했다. 퍼스트 리저브의 포트폴리오 기업들은 전 세계 6개 대륙에서 자원, 설비, 서비스, 관련 인프라를 포함해, 업스트림 오일 및 가스에서부터 미드스트림, 다운스트림에 이르기까지 에너지 분야 전반에서 운영되고 있다.(www.firstreserve.com)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