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SITE MAP 펼쳐보기

하위메뉴

본문

다음 메뉴로 이동

SK뉴스

SK뉴스

빠르고 정확한 SK 소식

SK뉴스 글보기
SK SK, 美 전역서 ‘딥 체인지’ 이끌 글로벌 인재 확보나서

2017.06.07

SK, 美 전역서 ‘딥 체인지’ 이끌 글로벌 인재 확보나서
-미국 동부(뉴저지)∙서부(실리콘 밸리)서 ‘2017 SK 글로벌 포럼’ 개최
-김준 에너지∙화학위원장, 박성욱 ICT위원장 등 그룹 최고경영진 주관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 바이오 등 그룹 핵심동력 인재 확보 차원
-4차 산업혁명 선도지역서 전문가 토론∙∙∙최신 트렌드 파악 부수효과
 
SK그룹 최고경영진이 미국 동부와 서부 등 거점 지역을 돌면서 글로벌 인재 확보에 나섰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부터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딥 체인지(Deep Change)’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글로벌 핵심인재 확보 차원에서 ‘2017 SK 글로벌 포럼’을 시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SK그룹은 이번 포럼을 통해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 바이오 등 그룹의 핵심 성장동력 분야에서 SK가 보여준 글로벌 성과와 향후 비전을 설명하고, 해당 분야의 인재들을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지난 3일 미국 동부 뉴저지에 위치한 웨스틴 저지시티 뉴포트 호텔에서 김준 SK 에너지∙화학위원장(SK이노베이션 사장 겸임)과 서진우 인재육성위원장 공동 주관으로 에너지∙화학과 바이오 관련 인재 확보를 위한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
 
미국 동부지역에는 글로벌 에너지∙화학 및 제약기업이 위치해 있는데다 미국 최고의 명문 대학들이 있다는 점을 감안, 김준 위원장과 서진우 위원장 외에도 SK이노베이션, SK케미칼, SK바이오팜, SK머티리얼즈 등 계열사 주요 임원들도 동참해 인재 확보에 나섰다.
 
김 위원장 등은 이날 100여명의 포럼 참석자를 대상으로 SK 관계사들의 연구개발(R&D) 현황과 향후 중점 추진 사업과제 등을 설명하고, 참석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자들은 SK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화학 사업 분야에 대한 궁금증을 질의하는 한편, 해당 분야 전문가로서의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특히 SK그룹 대표 에너지∙화학기업인 SK이노베이션이 추진 중인 빅 데이터, IoT 등을 활용한 기술 기반 운영 최적화(Optimization) 전략, 배터리 중심의 성장 전략, 포장재(Packaging)와 자동차용(Automotive)으로 대표되는 미래형 고부가가치 화학 기술 개발과 관련해서는 참석자들간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SK이노베이션으로 대표되는 SK그룹의 에너지·화학 사업은 이제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일류 에너지·화학기업으로의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해외 기술 인재들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는 나아가 한국의 미래 경쟁력 확보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오는 8일에는 미국 서부 실리콘 밸리의 매리어트 산타클라라 호텔에서 포럼을 개최한다.

 

서부 포럼은 최첨단 ICT 기업이 몰려있는 지역적 특성을 감안, 실리콘 밸리에서 열리는 점을 감안, 박성욱 SK ICT위원장(SK하이닉스 부회장 겸임)과 서진우 위원장이 주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 C&C의 CTO(최고기술책임자)와 사업개발 관련 임원들도 동참한다.
 
서부지역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차세대 반도체 ▲딥 러닝(Deep Learning) ▲빅 데이터(Big data) 등 제반 분야의 신기술 트렌드와 산업 동향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SK그룹은 실리콘 밸리내 글로벌 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연구원 및 사업개발 인력과 서부 명문대 출신 학생들을 대상으로 SK ICT 관계사들의 주력사업 현황과 미래 성장 전략을 제시하며 인재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조돈현 SK그룹 HR지원팀장(부사장)은 “SK 글로벌 포럼은 SK는 물론 국가 산업 발전을 이끌 최고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장(場)”이라며 “향후에도 기업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내외를 막론하고 다양한 인재 유치 프로그램을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SK 브로드밴드 SK 브로드밴드, B tv 실시간 채널 대폭 확대 가능한 기술개발 완료 2017.06.07
다음글 SK 네트웍스 스피드메이트, 타이어 유통 사업 보폭 넓힌다 2017.06.08

목록